워크뷰의 맛있는 도보여행

전남 장성여행 고경명 신도비

국내여행/전라남도

전남 장성 여행 고경명 신도비


임진왜란 때 담양에서 의병을 일으켜 충청도 금산에서 왜적과 싸우다 돌아가신
제봉 고경명(1533~1592) 선생의 생애와 업적을 새겨놓은 묘지 입구의 신도비입니다.

주변에는 여러대의 자동차를 주차할 수 있는 주차공간이 마현되어 있으며

근처에 잠시 쉴만한 정자도 마련되어 있어 장성에 오신다면 한번 들려보시는것도 좋습니다.

 


비석은 1800년대 초반에 세워졌으며, 거북이 모양의 좌대, 글이 새겨진 비신, 지붕 역할의 가첨석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비문은 선생의 묘를 전남 화순군 흑토평에서 이곳으로 이장할 때인 1609년 윤근수가 지었고,
비문의 글씨는 윤봉, 비문 의의 전서는 윤천이 썼습니다.


고경명 선생은 광주광역시 남구 대촌동 압보촌 마을에서 태어났으며,
1558년 과거시험에서 장원급제로 합격하고 성균관 전적을 시작으로
사헌부지평, 홍문관 교리, 울산, 영얌군수, 동래부사 등의 벼슬을 하다 고향에 내려와 살고 있었다.


1592년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의병을 일츠켜 담양 추성관에서 6,000여 명을 모아 출병했으며,
충청도 금산성에서 왜적과 싸우다 둘째 아들 고인후(1561~1592)와 부하장수 안녕, 유팽로, 김덕홍 등과 함께 순절하였습니다.


사후 그의 공적을 기려 좌찬성에 추증되었습니다. 
광주의 포충사), 금산의 성곡서원)·종용사, 순창의 화산서원에 배향되었습니다. 
문집에 《제봉집》, 저서에 《유서석록》 등이 있습니다.


남긴 시조 한 수읊어보겠습니다.

청사검 둘러메고 백록을 지즐타고
부상 지는 해에 동천으로 돌아드니
선궁에 종경 맑은 소리 구름 밖에 들리더라 / 高敬命(고경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