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 도보 여행/역사길

다대포객사(多大浦客舍)



다대포에 가면 몰운도라는 섬이 있습니다
지금은 낙동강에서 쌓인 모래로 인하여 육지화가 되어 버렸는데 

다대포횟집앞의 풍경입니다


일출사진을 많이 찍는 곳이랍니다
출처 :사하구청(http://tour.saha.go.kr)


저기 보이는 몰운대의 왼쪽끝 섬과 마주 보고있는 곳이  화손대입니다


자다 일어난 강아지^^


곤히 자고 있는 강아지^^


어느 횟집의 담벼락입니다


몰운대 표지석






요즘 웬만한 곳은 다 금연구역이지요.




담벼락에 붙어있는 이순신장군 해전 안내도


조금 걸으면 안내표지판이 나오는데 관리사무소 방향으로 가야 다대포객사가 나옵니다


숲이 울창합니다


곳곳에 이런 휴식장소가 설치되어 있습니다


浩蕩風濤千萬里
白雲天半沒孤臺
扶桑曉日車輪赤
常見仙人賀鶴來

호탕한 바람과 파도
천리요 만리로 이어졌는데
하늘가 몰운대는 흰구름에 묻혔네
새벽바다 돋는 해는 붉은 수레바퀴
언제나 학을 타고 신선이 온다.





지하수 음수대를 지나면 다대포객사가 나옵니다




 객사는 고려·조선시대에 각 고을에 설치하였던 것으로
관사 또는 객관이라고도 한다.

객사는 고려 전기부터 있었으며 외국 사신이 방문했을 때
객사에 묵으면서 연회도 가졌다. 조선시대에는 객사에 위패를 모시고,
초하루와 보름에 궁궐을 향해 예(망궐례)를 올리기도 하였으며
사신의 숙소로도 이용하였다.

이 객사를 처음 지은 연대는 정확하게 알 수 없으나,
조선 순조 25년(1825)에 다시 지었다고 한다.
현재 남아있는 건물은 다대초등학교 안에 있던 것을 1970년 현 위치로 옮겨 복원한 것이다.


앞면 5칸·옆면 2칸 규모로 지붕은 옆면에서 볼 때 여덟 팔(八)자 모양을 한 팔작지붕이다.
벽이 없이 기둥으로만 이루어진 이 객사는 일반적으로 중앙의 정당과 좌우 익실로 이루어진
 다른 객사들과는 달리 정당만이 남아있는 것으로 보인다.
1980년 기둥과 마루를 보수하고 단청공사와 현판을 설치하였다.


옛부터 다대포는 왜구를 막기 위한 군사요지로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였으며,
임진왜란 이후 부산진과 함께 다른 진보다 더욱 중요시되었다.


다대포 객사는 이 지역에 하나밖에 남아 있지 않은 조선시대 객사건축물이다.

조선시대 다대포객사(多大浦客舍)
 부산광역시  유형문화재  제3호 
부산 사하구  다대동 산144
1972.06.26 지정
관리자 부산광역시 사하구 문화공보과 051-220-4082
출처 문화재청(http://www.cha.go.kr)















'회원관(懷遠館)'

 



다대포진성의 모습으로 4대문이 있고 여장이 설치되어 있으며
동문과 서문의 경우는 옹성이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4대문중 남문이 주 출입구이며 동문과 서문은 타 지역으로 가기위한 교통문으로 사용했으며
 북문의 경우는 많이 사용하지 않는 느낌을 주고 있습니다.
또한 다대포진의 가장 가운데 객사가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객사앞에는 누각이 있고 전선은 3척이 배치된 것을 알 수 있네요.
다대포진성의 경우 평지에 조성된 평지성이며 정사각형에 가까운 성곽임을 알 수 있습니다.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에 의하면
 이 성은 둘레 1,806척, 높이 13척의 석성으로 동서남북에 성문이 있어
동문을 패인루(沛仁樓), 서문을 영상루(迎爽樓),
남문을 장관루(壯觀樓), 북문을 숙위루(肅威樓)라 했다.
성안에는 객사인 회원관이 있었는데 그 객사는 지금 몰운대에 옮겨져 있다.
구.다대초등학교를 중심으로 동헌(東軒)인 수호각, 군기소(軍器所)인 청상루, 금산소, 목소,
공방소, 도훈도소 등의 관아건물과 대동고, 유포고, 진창 등의 창고가 있었다고 합니다.

출처:펜저의 국방여행(http://panzercho.egloos.com)

대부분의 관청 건물이 그러하듯이 다대첨사영(僉使營)역시 일제강점기를 거치면서
원래의 다대포진이었던 지금의 다대초등학교에서 다대포객사도 학교 건물로 전용사용되었으며, 1970년 현재의 자리에 이전,복원하였습니다.
 
다대초교가 개교 100주년(2004년)을 맞아 발간한 '다대백년사'에 의하면
다대초교의 전신인 다대포 사립실용학교가
1904년 개교 당시 다대포 객사 내에 있던 옛 공청 건물을 수리해 교사로 활용했던 것으로
기록돼 있다.
이 과정에서 벽체가 없어지게 되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1980년 중수시에는 기둥과 마루를 보수하고
단청공사와 '회원관(懷遠館)'이란 현판을 설치하였습니다.



1929년02월02일에 찰영 한 것으로 기록이 남아 있는데,
원래 첨사영이 있었던 구 다대초등학교 내에 있던 모습으로서
“사립실용학교”로 사용당시 제19회 졸업생들이 졸업기념촬영 한 것으로 보인다.
출처;사하사람들(http://cafe.daum.net/saha-club)



현재의 다대포객사 전면

현재 다대포 객사의 경우 정면 5칸, 측면 2칸 규모의 홑처마, 팔작지붕 건물로서  
벽체가 없이 지붕과 기둥 및 밑뿌리의 하방(下防)만 남아 있어 객사라기보다는
오히려 정자에 가까운 모습을 하고 있습니다. 



찾아오시는길
교통편

■ 버 스
   - 11, 2, 1000, 96,338 → 다대포역 하차
■ 지하철
   - 1호선 신평역(3번출구) 하차 → 2번버스 이용 또는 1호선 괴정역에서 하차 → 다대포해수욕장행 버스 환승(11번, 96번)
약도이미지
  • 이전 댓글 더보기